천주교 산본성당
로그인 정보수정 홈 관리자문의 사이트맵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비밀번호찾기

Alternative content

Get Adobe Flash player

 
Quick Menu
매일미사
성경검색
 
미사시간 안내
집,자동차축복안내
유아세례 안내
혼배 안내
장례 안내
미사와 전례
성사
세례성사
견진성사
성체성사
고해성사
병자성사
성품성사
혼배성사
주요기도문
매일미사
성경검색
신자가 되려면
장례 안내
산본성당은 주님의 사랑을 성도분들과 함께 나누고 실천하는 곳입니다. 부음양식 다운로드
1. 임 종

1) 임종은 죽는 이뿐만 아니라 살아 있는 사람에게도 엄숙하고 중요한 순간이다. 임종자에게는 불안과 평화, 절망과 희망이 교차
    되는 가운데 일생을 마무리하는 순간이며, 남아 있는 사람들에게는 가장 순수한 마음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과 함께 하며
    자신의 죽음을 묵상하는 시간이다.

2) 죽음을 앞둔 이는 불안 때문에 죽음을 맞을 용기를 잃거나 신앙이 흔들리기 쉽다. 그러므로 가족과 신자 공동체는 끊임없는 기도
    와 사랑의 표현으로 임종자에게 공동체적 사랑과 일치를 느끼도록 이끌며, 동시에 한평생 살아오면서 저지른 잘못을 회개하도록
    도와 준다. 이때 가족과 신자 공동체는 하느님의 자비를 강조하며 임종자가 희망을 읽지 않게 하고, 구원에 대한 확신 속에 생명의
    주재자이신 하느님의 뜻에 순명하며 평안한 마음으로 일생을 마무리하도록 도와 주어야 한다. 아울러 죽음을 영원한 단절이 아니
    라 하느님 안에서 새로운 삶으로 옮겨가는 것이라는 확신을 갖도록 해주어야 한다.

3) 환자의 병이 위독해지면 가족들은 집 안팎을 깨끗이 하고 환자를 깨끗한 옷으로 갈아 입힌 다음, 임종을 맞을 장소로 옮긴다.
    임종 장소는 임종자가 평소에 거처하던 방이나, 평안하게 여기던 곳이 바람직하다.

4) 준비가 끝나면 가족들은 임종자에게 일생의 귀감이 될 유언과 마지막 축복을 청한다. 그러고 나서 가족들은 임종자의 손에 십자
    가나 묵주를 쥐어 주고 화살기도를 바치게 한다. 임종자가 아직 병자성사를 받지 않았다면 바로 교회에 알려 임종자가 사제에게
    병자성사를 받고 노자 성체를 모실 수 있도록 배려해 주어야 한다.

5) 임종 때에는 큰 소리로 울거나 소란스럽게 하여 임종자의 마음을 어지럽히지 말고, 조용히 기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6) 이 예식은 임종자가 충분히 죽음을 준비할 수 있는 때에 사제나 평신도의 주례로 거행한다. 그러나 임종자와 그의 가족들, 특히
    비신자들은 임종의 순간에 노래에 대한 거부감을 가질 수 있으므로 상황에 따라 지혜롭게 판단하여 필요하다면 노래하지 않도
    록 한다.

2. 임종 예식

< 주례를 비롯하여 참석한 모든 이와 임종자는 십자성호를 긋고 예식을 시작한다. 임종자가 십자성호를 그을 수 없을 때에는 가족
    가운데 한 사람이 도와 준다.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 아멘.

+ 생명의 주인이신 하느님, 살아 있을 때나 죽음의 순간에서나 저희를 보호하시며 이끄시나이다.
    이제 ( )를(을) 주님께 맡기오니 이 순간을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주님의 뜻에 기꺼이 따를 수 있는 은총을 주시며 영원한 구원의
    은혜도 베풀어주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

< 죄의 용서와 자비를 구함 >
시편 129 (130)

◎ 제 영혼이 주님을 기다리나이다.
○ 깊은 수렁 속에서 주님께 부르짓사오니 주님, 제 소리를 들어주소서.
● 제가 비는 소리를 귀여겨 들으소서.
○ 주님께서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 오히려 용서하심이 주님께 있사와 더 더욱 당신을 섬기라 하시나이다.
○ 제 영혼이 주님을 기다리오며 당신의 말씀을 기다리나이다.
● 파수꾼이 새벽을 기다리기보다 제 영혼이 주님을 더 기다리나이다.
○ 파수꾼이 새벽을 기다리기보다 이스라엘이 주님을 더 기다리나이다.
● 주님께는 자비가 있사옵고 풍요로운 구속이 있음이오니
○ 당신께서는 그 모든 죄악에서 이스라엘을 구속하시리이다.
◎ 제 영혼이 주님을 기다리나이다.

+ 이제 생명의 주인이신 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기도를 바치며 우리 ( )를(을) 주님께 맞겨 드립니다.

◎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아멘.

3. 영안실 사용 및 장례미사
1) 선종하신 분이 계시면 바로 본당 사무실 또는 연령회장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장례식장은 본당 영안실 또는 병원 장례식장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2) 고인의 상태를 자세하게 설명하여 주시고, 매장 화장인지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3) 영정 사진을 미리 준비하여 주시고(액자 35cm * 30 cm), 사망진단서를 꼭 준비하여 주십시오.
4) 누구나 갑자기 상을 당하게 되면 당황하게 되므로 구역(반)장님께서는 알고 계신 천주교 예절에 대하여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5) 문상이나 입관시에 성수를 뿌릴 경우 성수채의 손잡이를 손으로 꽉 쥐고 고인의 상체에서 하체까지 상중하로 세 번 뿌리시기
    바랍니다(얼굴에는 뿌리지 않도록 한다).
6) 많은 교우들이 함께 바치는 연도는 상가 가족을 위하여 상당히 바람직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 연락처 : 사무실 (031) 396-4031(구내 7번), 연령회장 010 7564 6862

관리자메일